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한국에도 수입되어 쉽게 찾아 볼 수 있는 자가비.


실수로 유자폰즈 맛을 구매해 버렸습니다...  


명란젓 맛이 있다는 건 들어본 적 있지만 유자폰즈맛은 처음이네요. 


눈에 띄는 핑크색인 명란젓 맛과 다르게 평범한 노란색이라 전혀 의심하지 못했습니다.


개봉하자 마자 유자향이 강하게 난 덕분에 알아챌 수 있었네요.




다행히 라임맛 감자칩과 비슷한 느낌이라 다 먹을 수 있었습니다. 라임맛이나 식초맛은 의외로 감자를 주로 한 과자와 잘 어울려 많이 판매 된다고 하네요.


유자폰즈도 그 둘을 섞어 놓은 맛이라 예상 외로 먹을만 했습니다. 물론 고르라면 오리지널을 고를 테지만 아~주 가끔 생각 날 정도?

+ Recent posts